본문 바로가기
산행/일반 산행

장성 입암산 - 300대 명산(228)

by 강가딩 2022. 6. 17.

 

왕눈이가 말헀다
인도행 수준이라고

 

뚜버기님이 곁들였다
회사 트레킹 모임에서 한번 더 와야겠다고

 

난, 

남문까지 컨디션 난조로 버벅거렸지만
큰 쉼없이 갓바위 정상까지 올랐다

 

▲ 언제/어디서/얼마나 : 2022년 6월 17일(금), 남창계곡 주차장~남문~북문~갓바위 정상~삼나무 체험길~주차장, 약 10.5km, 약 3시간 50분(총시간 4시간 50분), 목요걷기팀이랑

 

장성__입암산.gpx
0.20MB

 

 

광주 갈 때면 늘 말했다
호남터널 지나기 전 왼편으로 보이는 바위가

바로 입암산 정상이라고

 

 

 

옆지기는 

30년 이상을 귀너머로 흘려 들었던
그 입암산 정상을 오늘 올랐다

 

 

 

이제 오래전에 갔던 산에 다시 가는 일이 많아진다

입암산도 그렇다


아직 걷기에 이력이 붙기 전에는 따라 다니기에도 바빴는뎨

이제는 걸음은 늦어졌지만 해찰 시간이 늘었다

 

 

 

입압산이 이렇게 걷기 좋은 산이었나 새삼 놀랐다
그 때도 비교적 편하게 올랐던 기억만 남아 있다

 

 

 

입암산성,

그리고 삼나무 숲길

그 기억이 틀림없었다

 

 

 

특히 갓바위 정상에서 바라본 호남고속도로는
나에겐 오랜 기억으로 남을 인상이었다

 

 

 

전남대 수련원 앞에서 출발한다

 

 

 

갓바위 정상까지 4.5km, 

왕복 약 10키로 거리다

 

거리는 제법 되지만

걷기 순해 시간은 많이 걸리지 않는다

 

 

 

전남대 수련원 관계자로부터 전화가 왔다

입구에 차를 세우면 안된다고

부득불 뚜버기님이 차를 빼로 가고 우린 기다렸다

 

 

 

기다리는 사이 남창계곡으로 내려왔다

여름철이면 사람들로 엄청 붐볐던 계곡이다

 

 

 

요즘 1달에 한번 가기도 빠듯한 목요걷기팀,

거기에 나도 한 몫을 단단히 했다

 

어제는 일정을 다 비어놓고 꼭 갈려고 맘먹고 있었는데 

뚜버기랑 심플이 급한 일정이 잡혔다는 바람에 연기되었다

 

 

 

뚜버기에게 전화가 왔다

어제 펑크내서 미안하다면서 시간되면 오늘 가자고.....

 

불러줄 때 가야지....

 

 

 

백수여도

우리보다 더 바쁜 심플은 참석치 못했다

나리님은 신랑 감시(?)하러 시골집에 가고......

 

 

 

장성새재 갈림길

가을, 단풍들 때

여기로 올라 순창새재 지나 백암산으로 한바퀴 돌기로 했다

 

 

 

삼나무 숲길을 지난다

 

 

 

새끼 두꺼비가 촐랑거리며 나타났다

 

 

 

갈림길

우린 우측 입암산성 남문 방면으로 올라서 좌측으로 내려왔다

 

내려와서 보니 

좌측으로 올라 우측으로 내려오면 훨씬 편할 것 같다고 입을 모았다

 

 

 

남문 올라가는 길에

높은 습기로 땀이 비오듯 오고

 

 

 

컨디션 난조로 약간 힘이 들었다

 

 

 

입안산성의 역사가 참 오래되었다

 

 

 

이 바위길을 지나면 

 

 

 

남문이다

 

 

 

 

 

남문은

또한 황룡강 발원지이기도 했다

 

 

 

 

 

남문에서 북문까지는 성내 마을터를 지난다

 

 

 

마을이 있던 곳이라 길은 평지에 가깝다

 

 

 

해자도 있고

 

 

 

 

 

습지도 있다

 

 

 

박쥐나무 

 

 

 

[행복이 피었습니다 / 박서진] 
 
시골 밤나무 하얀 꽃
춤추듯 손 내밀며
피어 있네요 
 
그향기 바닥까지 앉은 채
시골버스 실어가면
어디까지 갈까요 
 
정겨운 웃음의 풍경이
오롯이 남겨진 시골의 아침
행복은 또 이렇게 퍼집니다

 

 

 

북문

 

 

 

우측으로는 낭떠러지,

약간의 오르막 경사길을 올라서면

 

 

 

이내 다시 순해진다

 

 

 

저기 보이는 바위가 갓바위, 정상이다

 

 

 

거북바위

 

 

 

 

 

갓바위, 정상으로 오른다

 

 

 

 

 

 

 

갓바위에서 바라본 조망

우리가 올라온 능선길

 

 

 

뒷편으로 보이는 산그리메가 백암산~내장산 줄기인 듯

 

 

 

 

 

 

 

바로 앞에 보이는 산이 

지난 연휴 때 가려다가 인연이 닿지 않은 방장산이다

올해는 갈 수 있을까?

 

 

 

호남터널을 지날 때면 옆지기에 곧잘 얘기했다

좌측으로 입압산,

우측으로 방장산도 올라보고

그리고 바로 저 보이는 저수지에서 낚시도 하면 좋겠다고

 

 

 

 

 

 

 

이제 하산한다

 

 

 

주차장까지 약 5km

 

 

 

하산길은 올라올 때보다 더 착하다

 

 

 

습지도 지난다

 

 

 

 

 

삼나무 체험길도 지난다

 

 

 

 

 

계곡에 들어가면 안됩니다

 

 

 

무장애길을 돌아 나왔다

 

 

 

 

 

 

 

주차장 못미쳐 있는 야생화 화원

집을 참 잘 꾸며 놓았다

 

 

 

이 녀석 정체가 궁금했다

모과는 아닌 것 같은데....

 

 

 

주차장이 텅 비었다

4천원, 카드결제만 된다 

 

 

 

오늘 산행 지도보다

담에 장성새재~순창새재~백암산(상왕봉)~몽계폭포로 원점 회귀할 생각으로.... 

 

 

 

걸은 트랙

 

 

 

뒷풀이는 차로 10분 거리에 있는 음식점 테마거리 내

"단풍두부"라는 식당에서

1인 2만원 정식을 주문했다

 

대접받은 느낌이었다
난, 섬섬해서 좋았다

 

 

 

막걸리 한잔 하고 나오는데

노랑 색이 눈에 띄어 차를 멈추고 잠시 커피 한잔 하면서 쉬었다

 

 

 

옐로우 장성답게 거리의 나무 울타리도 노랑이다

정원도 노랑 나무이고....

 

 

 

 

댓글0